신흥사

자연과 더불어 삶의 지혜를 스스로 갖게 하는 곳 백련산 신흥사

이달의 법문

길가다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조회 362회 작성일 23-10-30 07:29

본문

길가는데 말을 건입니다.
땅속 잠자러 갔던 사랑이라는 이름을
가진 뜨거운 자가 여름의 정열을 말합니다. 긴 잠을 잔것 같으니 여름 이냐고.
또 다른자가 말을 합니다. 천년의 밤을
보내고 햇살의 아침을 기다린다고
그들의 시간은 빨리 갑니다. 황신벌의
충절, 임진년의 죽음, 황토길의 서러움
발걸음 깨어나고 싶다. 깨어나고 싶다.
깨뜨리고 깨트리고 싶다. 침묵과 굴종
그리고 사상이라는 사슬

똑같은 생각에 나를 잡고 인간을 잡아
창문하나 만들어 희망없는 희망에 빛으로 모두를 가두어,
간수을 보낸다. 간수1번 고타마 싯다르다. 간수2번 나사렛 사람 예수, 간수3번 무하마드 그들의 감시와 보호는
작은 창문의 햇살처럼 보이지만 갈 수 없는 것만 보여준다.

쇠 냄새 짙게 베어나는 조막칼로 피부를 벗겨 또 다른 나를 만들어 창문밖으로 보낸다.
태양아래서 말라가는 또다른 나를  바라보면 몽롱한 희열에 괴로움의
오줌을 배설한다. 대포집 어두운 골목처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종무소 전화번호 : 02-395-1222

계좌안내 : 하나은행 753-810169-89707 [예금주 신흥사]